언론보도

한겨레, “320억 투입해 창업 지원” 현대차, 일자리 창출 추진(2013.3.21)

03 19

청년·소상공인에 자금·교육 제공
사회적기업 가맹점 확대 사업도
“5년간 일자리 2500개 만들 계획”

현대자동차그룹이 청년 및 소외계층의 창업활동 지원을 확대한다. 현대차그룹은 앞으로 5년 동안 320억원을 투입해 청년 사회적기업 창업, 소상공인 창업, 사회적기업 가맹점 확대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21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를 통해 2500개의 일자리를 만들 계획이다.
올해 지원할 청년 사회적기업 창업은 20일 열린 ‘2013 에이치(H)-온드림 오디션’ 본선 대회를 통해 결정됐다. 현대차그룹과 정몽구 재단이 함께하는 이 대회에는 ‘청년 등 사회적 기업가 육성 사업’을 수료한 340개팀이 지원해, 1차 서류심사와 2차 업종별 예선을 거친 61개팀이 올라와 치열한 경쟁을 치렀다. 곧바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창업지원 부문에는 ‘바이맘’ 등 15개팀과 향후 창업 보육 과정을 받게 될 인큐베이팅 부문에는 15개팀이 선정됐다.

대상을 받은 ‘바이맘’ 팀은 실내 보온 텐트를 통해 소외계층의 난방 문제를 해결하자는 아이디어를 냈다. 현대차그룹은 창업지원 15개팀에게 500만원에서 최대 3000만원의 자금을 지원한다. 인큐베이팅 팀에게는 5000만원에서 최대 1억5000만원의 사업지원금과 1년 동안 멘토링을 통해 경영 노하우를 전수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경쟁력 있는 사업 아이디어를 가진 팀들이 많아 치열한 경쟁이었다. 에이치-온드림 오디션을 대한민국 대표 청년 사회적 일자리 창출 사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또 현대차그룹은 생계형 차량 지원 사업인 ‘기프트카’의 지원 규모도 확대한다. 올해부터는 수혜 대상을 매해 30명에서 50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기프트카는 자동차가 필요하지만 경제적 사정으로 구입하지 못하는 개인이나 시설에 차량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1년부터는 창업 교육도 추가해, 소상공인의 창업을 돕고 있다. 현대차 쪽은 소형 트럭인 포터나 스타렉스가 주로 많이 지원된다고 밝혔다.

지원 사업 가운데 일자리 규모가 가장 큰 것은 사회적기업의 가맹점 확대 사업이다. ‘안심생활’과 ‘자연찬’ 등 사회적기업들이 가맹점을 늘릴 수 있게 지원해, 중장년층 여성이나 영농 장애인 등을 위한 일자리 1250개를 늘리겠다는 것이다. 현대차 쪽은 신규 가맹점에 임대료나 마케팅 등을 지원해, 요양사를 더 뽑을 수 있게 지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완 기자 wani@hani.co.kr

기사 원문보기→

2014.03.19 | by hondream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urrent ye@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