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펠로는?

대한민국 창업 오디션 끝판왕, 2016 H-온드림 오디션

04 22

1

4월 첫째주, 나무 한 그루 심지 못한 채 식목일이 지났다. 그래도 괜찮다. 식목일의 다음날, 대한민국 사회적경제를 이끌어갈 창업 꿈나무들이 세상에 심어졌기 때문이다. 꿈나무라는 귀여운 단어에 비하면 성숙한 어른들이긴 하지만,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을 통해 사회적경제에 발을 내딛은 창업팀들은 우리 사회의 문제를 해결할 듬직한 나무들이었다.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차 정몽구 재단, 사단법인 씨즈, 한국메세나협회가 함께 운영하는 H-온드림 오디션은 어느덧 5회째를 맞이하고 있다. 사회문제의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해결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 사회적기업가의 발굴과 육성을 통해 지속가능한 사회적기업 생태계를 만들어가는 사회적기업가들의 장이다.

광화문 나인트리 컨벤션에서 진행된 ‘2016 H-온드림 오디션’은 인큐베이팅 그룹 A와 B, 디벨로핑 그룹 총 3개의 그룹으로 나뉘어져 심사가 진행되었다.

2

발표가 진행되는 홀 바깥쪽 복도에는 H-온드림 펠로들의 상품과 서비스가 단정하게 진열되어 있었다. 현장을 찾은 이들은 본선 발표를 기다리는 동안 진열된 상품을 보며 역대 H-온드림 펠로들의 성장을 확인했다.

3

기존 H-온드림 펠로 팀들의 제품들. 좌상단부터 시계빵향으로 이풀약초협동조합, 000간, 마리몬드, 바이맘.

발표가 있을 현장은 분주했다. 12시 30분부터 시작되는 본선을 위해 참가팀들은 더욱 일찍 도착해 리허설을 진행했다. 자신의 발표 자료를 체크하고 발표 시간을 맞춰보는 등, 최선의 결과를 위해 손짓 하나, 몸짓 하나에 힘을 실었다.

4

016 H-온드림 오디션은 사업분야에 따라 5개의 유형으로 나뉘어졌다. 특히 인큐베이팅 그룹은 각 사업 분야별 7개의 팀들이 결선에 진출해서 다양해진 사업 분야를 확인할 수 있었다.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선정 창업팀이 참가하는 인큐베이팅 그룹은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빛나는 신인들의 축제였다. 커피찌꺼기를 활용하는 팀부터 지역의 로컬푸드를 활용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팀, 청년들을 위한 임대 사업을 하는 팀 등 사업 면면도 다양했다. 현재의 모습보다 미래의 모습과 가치에 초점을 맞추는 인큐베이팅 그룹의 심사는 각 팀의 청사진을 듣는 것만으로도 푸르른 미래를 예측할 수 있는 즐거운 상상의 자리였다.

5

반대로 디벨로핑 그룹의 발표 현장은 인큐베이팅 그룹 발표 현장에 비해 조금 더 차분하고 노련했다. 이미 수 많은 발표현장을 겪은 3~5년차 기업답게 기존의 서비스들보다 진보된 제품과 서비스,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이미 수 많은 축구스타들과 함께 소아암 환자를 돕고 있는 비카인드(브랜드명 슛포러브)부터 최게바라 기획사, 열린책장, 청년장사꾼 등 이름만 들어도 쟁쟁한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출신 기업들이 함께했다.

이번 2016년 H-온드림 오디션의 몇가지 특징은 다음과 같이 요약된다. 첫째, 청년세대가 청년의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가 보였다. 주거문제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 세대를 위한 청년 세대의 해법부터 청년들을 위한 생활 경제 교육 등이 대표적인 예다. 둘째로 이전의 H-온드림 오디션보다 평균 연령이 높아졌다. 이은애 심사위원장은 ‘다양한 연령대가 청년 정신을 가지고 사회적기업가로서 변화의 중심에 서 있다는 것에 깊은 감동을 느낀다.’며 다양해진 연령대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셋째, 지역 특화 사업이 늘어났다. 로컬푸드를 비롯, 지역 특산물을 이용한 제품까지 전국에서 사회적기업가들의 의지가 드러났다.

6

참가팀들의 발표를 집중해서 듣고 있는 대학생 심사단

또한 대학생 60명이 ‘대학생 심사단’으로 참여했다. 대학생 심사단은 각 팀의 발표가 끝나고, 인상적이었던 팀에게 투표를 진행했다. 각각의 대학생이 음악 경연 프로그램 처럼, 1인의 심사위원으로서 참여팀들에게 투표하는 형식으로 H-온드림 오디션의 결과를 예상해볼 수 있었고, 각 그룹 1위로 뽑힌 참가팀들의 환호를 들을 수 있었다.

H-온드림 참가팀의 역량은 해를 거듭할 수록 향상되고 있다. 2016년은 특히, 이미 수많은 팬을 거느린 창업팀이 있었으며, 유의미한 사회적 임팩트를 내는 팀도 있었다. 그만큼 그 어느해보다 경쟁이 치열했다. 이은애 심사위원장(서울특별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 센터장)은 “모든 참가팀이 훌륭하게 사업을 영위하고 있어 심사가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자, 이런 치열한 선의의 경쟁 속에 어떤 팀들이 2016년 H-온드림 펠로가 되었을까?

7

8

H-온드림 오디션은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창업팀들에게는 더 큰 도약을 위한 구름판과 같은 행사다. 대한민국에서 사회적경제라는 방법으로 사회 문제들을 해결하고자 한다면, 누구라도 도전해보고 싶은 꿈의 무대다.

YGF_2958

글_이성만(베네핏) [베네핏 게시글 바로가기 클릭!]

2016.04.22 | by hondream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urrent ye@r *